삼성과 싸워 이기는 전략
카테고리 경제/경영
지은이 이용찬 (살림, 2004년)
상세보기

  제목부터가 심상찮다. '삼성'이라는 간판 브랜드를 책 네이밍으로 활용한 것 부터 도발적이다. 누가 제목을 정했는지는 모를 일이나 저자들의 브랜딩 감각을 짐작할 수 있다. 마치 '삼성'이라는 저항할 수 없는 거함을 상대로 승리하는 비책이 담긴 느낌이 든다. 그러나 '삼성'과 싸워 이기는 전략이라기보다, '삼성'같은 골리앗을 상대하는 '다윗'의 전략교본이라 할 수 있다.
  이 책을 읽으며 나는 뜬금없이 중국 춘추전국시대가 떠올랐다. 그 시대 유세가들은 오늘날의 '경영 컨설턴트, 마케터'와 다를 바 없다. 그들은 자신만의 천하를 통일할 수 있는 '기획서'를 품고 여러 나라를 떠돌았다. 함곡관 서쪽의 진(秦)나라부터 남쪽의 제왕 초(楚)나라까지, 제후들을 찾아다니며 자신의 생각을 '프레젠테이션'했다. 각국의 'CEO'에게 '스카우트'된 그들은 자신의 '기획서'로 나라를 뜯어고쳤다. 나라마다 그 방법론은 다양했다. 그것은 춘추전국시대의 제자 백가라고 일컬어진다.

제자 백가의 발상지와 사상

제자 백가의 발상지와 사상

  유가, 도가, 법가, 종횡가 등.. 제자백가는 국가의 구성이념과 같다. 제자백가라 불리는 '엘리트'들은 이렇게 시장패권을 차지하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구사한다. 전국시대 천하는 오늘날의 시장이요, 천하통일은 시장석권에 다름아니다. 이 책은 그런 면에서 하나의 병법서이다. 그 중에서도 약자가 강자를 이기는 방법에 국한된. 즉, '게릴라 전법'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삼성은 전국시대 시황제의 진(秦)나라, 삼국시대 조조의 위(魏)나라처럼, 절대 강자의 상징이다. 진나라에 맞서기 위해 제후국은 합종연횡을 거듭했고, 촉한과 동오는 동맹을 했다. 약자가 살려면 자신들의 상황을 인지하고 대응책을 강구해야 한다.
  이 책은 그런 면에서 논리정연하게 전개된다. '삼성과 싸워 이기는 16가지 전략'을 사례와 함께 열거하고, 그런 전략을 세울 수 있게끔 하는 '통찰력'을 어떻게 키울 수 있는지 알려준다. 분량도 그렇게 두껍지 않고, 핸드북처럼 핵심만 명료하게 배치했다. 더 자세한 내용을 원하는 이들은 이 책을 내비게이션으로 삼을만 하다.

춘추전국시대 불후의 병법서 '손자병법'

춘추전국시대 불후의 병법서 '손자병법'

  '나에겐 시황제와 조조를 무찌를 수 있는 비책이 있소!' 라고 큰소리치는 이. 허풍쟁이가 아니라면 분명 뭔가 있는 사람일 수도 있다. 혹시 아는가? 6국의 재상을 지낸 소진이나, 3국정립을 이끌어낸 제갈공명과 같은 인물일지..
공저자인 신병철 대표의
'브랜드 인사이트'도 읽기를 권한다.

2008/12/17 - [내가 읽고 싶은 글 쓰기] - 글쓰기는 전쟁이다.

Posted by 지장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