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히어로즈
카테고리 경제/경영
지은이 마이클 A. 뱅크스 (에이콘출판, 2008년)
상세보기

블로그 히어로들 소개 (이보다 더 많으나, 본인이 밑줄 친 인물들만 나열했음)
피터 로하스 (인개짓 - 소비자 가전, 개인용 IT, 첨단기기의 최신뉴스 제공)
존 네프 (오토블로그 - 자가용, 트럭 소유자, 자동차 관련 취미, 투자자에게 최신뉴스 제공)
켄 피셔 (아르스 테크니카 - 기술, 예술과 과학)
데보라 피터슨 (라이프 인 더 패스트 레인 - 대형 배송업체 패스트레인 기업 블로그)
조엘 컴 (조엘컴닷컴 - 온라인 리뷰, 쇼핑)
크리스 그랜트 (조이스틱 - 게임 소프트웨어 리뷰)
필립 렌션 (구글 블로그스콥트 - 구글과 구글을 둘러싼 논란, 구글 사용법)
브래드 힐 (웹로그즈 - 블로그 네트워크, 취미, 건강, 게임, 주식)
스티브 루벨 (마이크로 퍼쉐이젼 - 기술, 마케팅 혁신)
디어더 울러드 (럭시스트 - 최고급 럭셔리 제품)
게리 리 (미스터 게리 - 인터넷 마케팅)
리차드 맥마너스 (리드/라이트웹 - 기술, 웹2.0)
에릭 T (인터넷 덕트 테이프 - 블로그, 소프트웨어 리뷰)
스티브 가필드 (스티브 가필드의 비디오 블로그 - 비디오 블로그)
김태우 (태우's log - 웹2.0)

잘나가는 블로그의 비결은 무엇일까요? 이제 막 블로깅을 시작한 저에게 궁금함으로 다가왔습니다. 어떻게 주제를 잡고, 사람들이 많이 방문할 수 있게 하는지 말이지요. 이른바 파워블로거로 불리는 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블로그 히어로즈의 저자는 저 같은 의문을 품은 이들에게 유익한 자료를 선사합니다. 블로그 세계에서 활약하는 히어로들의 격언을 정리해 봤습니다.

1. 열정이 있는 '틈새' 소재를 찾아라

블로그 히어로들이 한결같이 강조한 사실은 바로 열정이 있는 소재를 찾아라 하는 것입니다.


열정을 지닐 수 있는 소재를 찾아라. 늦음이란 없다.
주제에 열정이 있다면 블로그에 드러날 것이고, 없어도 드러날 것이다.
주제에 대한 열정과 집중이 중요하다. 관심 있고 잘 아는 틈새 주제를 골라라.


그런데 이 열정이 있는 소재를 막상 찾아보면 꽤 막연함을 느낍니다. 특별히 전문성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냥 '취미' 수준인지라 글을 지속적으로 쓰기가 쉽지 않은 것이지요. 그래서 이들은 '틈새'를 찾아보라고 합니다. 세분화 전략인 셈이지요. 아주 잘게 나누고 나눠서 그 한 분야만 집중적으로 파고들라고 합니다.

가능한 한 가장 작은 틈새를 골라라, 쓸 말이 결코 떨어지지 않을 테니까.

틈새를 고려하라. 아무도 블로그에 쓰지 않는 주제로 쓰면 검색 결과 상단에 있을 것이다.
어떤 주제를 다루는 블로그를 찾지 못했거나 현재 있는 블로그가 주제를 충분히 다루고 있지 않으면 그 주제에 대해 직접 블로그를 만들어라.


틈새를 찾았다면 한걸음 더 나아가 블로깅을 하는 이유를 한번 돌아보라고 합니다. 그리고 이 블로그 포스트가 자신과 주위 사람에게 어떤 의미를 주는지 생각해보라고 권합니다.

블로그로 무엇을 얻고 싶은지 알아야 한다. 엄청난 시간을 쏟아붓는 이유가 무엇인가? 온라인에서 존재를 알리기 위함인가? 기회를 만들고 다른 블로그와 관계를 맺기 위함인가? 돈을 벌기 위함인가? 그냥 재미? 블로그로 뭘 하고 싶은지, 목표가 무엇이고, 목표에서 뭘 얻어내고 싶은지 안다면, 다른 영역에 묶여 있을 때 말을 멈추기가 훨씬 더 쉽다. 집중하라. 초점을 맞추고 끝까지 고수하라. 초점이 변해도 상관없기는 하다.

사람들에게 무엇이 흥미롭고 어떤 주제가 다룰만한하며 어떤 영역에서 진보를 보고자 하는지에 대해 생각하라


글은 어떻게 쓰는 게 좋을까요? 다음은 잘 알고 있다고 느끼지만 놓치기 쉬운 것들입니다.
 

글을 직접 써라. 자신의 관점을 그냥 공유하라. 특정인들에게 어필하려고 컨텐츠를 배치하는 데 걱정하지 마라. 그냥 내보내서 스스로에게 솔직해지는 게 중요하다. 그렇게 해야 재밌어 지고 오래간다. Ap 기사처럼 지루하게 쓰지 마라.

트래픽 올릴 생각 마라. 사람들에게 흥미로운 점, 다룰 만한 가치가 있는 소재, 발전시키고 싶은 영역 등을 생각하라.

독자가 댓글을 달 수 있도록 포스팅하라.

목표에 접근하고 있는지 아닌지보다 하고 있는 일에 대한 집중도 중요하다. 일을 잘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따라서 할 일을 하고 참여를 하고 수줍어하지도 마라.

 
2. '벼락' 파워블로거는 없다.

이제 막 블로깅을 시작한 당신. 당장이라도 파워블로거가 되고 싶습니다. 매일매일 글을 쓰고, 갑자기 방문객이 늘어나는 것을 보고 즐거움을 느낍니다. 그러나 블로깅은 마라톤처럼 일정 페이스를 꾸준히 유지하는 일이 중요합니다. 히어로즈의 말을 들어보죠.

속도와 문체에 적응해 자기 목소리를 찾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 6개월 정도.

1년 정도 꾸준히 하라. 날마다 포스트를 올리면 독자들을 돌아오도록 할 수 있다.

어떤 분야에서 바로 1등이 되려고 하지 마라. 천천히 시작하면 사람들이 별로 보지 않을 때 실수를 저질러도 상관없다.
사람들이 인정하게 되면 화제에 오른다
.

거의 날마다 블로그를 써라
.


저도 블로그를 시작한지 이제 한 달 남짓 지났는데요. 이 조급증이 문제더군요. 그리고 포스팅을 하며 생각보다 부담을 많이 느끼게 되었습니다. 예전 미니홈피나 네이버 블로그 했던 것과는 느낌이 많이 다른, 뭔가 독자(?)를 의식하나 봅니다. 그래서 조금이라도 글을 잘 쓰려고 하는 것이 포스팅을 미루게 되고, 그러다보니 며칠 동안 블로그를 내버려두게 되었습니다. 중요한 것은 저 자신의 즐거움 이겠지요? 요즘 좀 게을렀는데 즐거운 마음으로 글을 써보렵니다.

3. 블로그가 좋은 이유

블로그 히어로즈들은 블로그 그 자체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들어봤습니다.


블로그는 그 자체가 매체며, 출판 매체보다 더 내밀하고 대화를 이끌 수 있다.

블로그는 훌륭한 자기 연구 수단이다.

할 말이 많고 스스로에게나 블로그 주제에 대해 말하기를 즐긴다면 블로그가 아주 만족스럽다는 점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블로그는 책의 수명을 연장하는 데 도움을 준다.

블로깅은 끊임없이 한 가지를 다루며 해당 영역에서 전문가가 된다.


블로그 초짜이지만, 블로깅을 하며 자극을 받는 부분이 많습니다. 요즘 제 관심사가 '직업선택'이라 그런지 모르겠으나 그에 관련한 책을 읽고, 블로그 포스트로 정리하는 작업을 합니다. 그러다 보니 나름 그 부분에 조금씩 지식이 쌓이는 것을 느낍니다. 지식을 지혜로 전환하는 좋은 방법은 배운 것을 자기의 언어로 정리하는 것이고, 남에게 가르침으로써 완성할 수 있다고 합니다. '블로그는 자기 연구 수단이다.'라는 말에 딱 맞는 얘기이지요.

Posted by 지장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