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
카테고리 자기계발
지은이 스펜서 존슨 (랜덤하우스코리아, 2003년)
상세보기

스펜서 존슨 씨의 선물.
'누가 내 치즈를 옮겼는가?' 로도 유명한 저자의 베스트 셀러이다.

100 페이지도 채 안되는 손바닥만한 책이 왜 그리도 많은 사람들 입에 오르내렸으며,
또 유명서점 베스트 셀러 차트 상위권에 그렇게나 오래 머물렀는지 궁금했다.
그냥 흔해빠진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는' 그런 이야기 류나
혹은 작은 감동을 전해주는 짤막한 격언집이겠지,
심지어는 출판사에서 광고를 많이 하나..? 라는 불경한 생각마저 들었음을 고백하는 바이다.


공기와 물처럼 참 소중하나 그 가치를 실감하지 못하는 것이 주변에 많다.
이 책은 그런 존재들처럼, 당신에게 가장 소중한 '선물'은 바로 '현재를 살아가는 것'임을
일러준다. 현재를 살아라? 귀에 익숙한 말이다.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키팅 선생님이
책상 위로 올라가서 일갈한 그 문장. 라틴어로 'carpe di em' 이라 하는,
많은 사람들이 메신저 자기소개나, 미니홈피 제목으로 애용하곤 하는 바로 그 말이다.


그래, 우리는 그 '선물'을 이미 알고 있다. 그러나 느끼지 못할 뿐이다.
혹은 느끼더라도 그것을 자주 까먹고 만다.


사실, 진짜 소중하고 당연한 것들은 그 자체의 '당연한' 속성 때문에 푸대접 당하기 일쑤다. 물이 없으면 그제서야 물 귀한 줄 알고, 건강하지 못할 때 비로소 그 중요성을 깨닫고, '사랑'을 잃고 난 후에 그 가치를 느끼게 되듯이 진짜 소중한 것은 이런 딜레마에 빠지게 된다.

이 책은 바로 그렇게 당연한, 또 당연하기 때문에 자주 망각할 수 밖에 없는 운명인
'진짜 소중한 것의 딜레마'에서 빠져나오게 한다는데 그 미덕이 있다.

존슨 씨는 복잡하고 어려워 보이는 듯한 주제를 쉽고 간결하게,
또 재미있게 (이게 중요하지요) 풀어나가는 데 남다른 능력이 있다.
이 책이 비교적 얇은 이유는 자주 펼쳐보라고 지은이가 배려한 것이 아닐까?
너무 두꺼우면 아무리 유익한 진리라도 볼 엄두가 나지 않기에.. ^^


선물이 present, 즉 현재.와 동의어라는 것은 우연이 아닐게다.

Posted by 지장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