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루몽. 3: 정월 대보름의 잔치

저자
조설근 지음
출판사
나남 | 2009-07-10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국내 최초 정통 중국문학 학자들의 완역본!중국 근대소설의 효시로...
가격비교



외모가 번듯해도 그의 입에서 나오는 이야기가 초라하면 사람 또한 보잘 것 없어 보인다. 
반대로 겉모습이 별 볼일 없어 보여도, 이야기가 심금을 울리면 매력적으로 느껴진다. 
촌구석에 사는 유노파는 대관원의 화려함에 놀라지만 압도되지 않는다. 
오히려 유노파의 입담에 가모를 위시한 대관원의 남녀들은 자지러진다. 
특별히 신기한 이야기도 아니요, 말재주가 능수능란하지도 않으나 유노파의 존재감은 대단하다. 

문득 영화 <타이타닉>의 한 장면이 떠올랐다. 주인공 잭(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役)은 우연한 기회로 1등석의 만찬에 초대받는다. 귀족, 정치인, 부호 등이 배석한 자리에서, 잭은 오직 타이타닉의 승선권만 지닌 3등석의 떠돌이에 불과했다. 
경제적, 사회적 척도로만 보면 위축될만하나, 그에게 그런 척도는 통하지 않았다. 
자신의 삶에 기반한 이야기로 일순간에 좌중을 장악하는 잭. 당당함은 언어적 수사로 꾸밀 수 없다. 
그것은 그저 자연스레 느껴지는 것이다. 평범한 언어를 쓰더라도 자신의 삶을 존중하고 긍정하면 태도는 저절로 당당해지는 법. 
유노파의 입담에 사람들이 빠져든 것은 그런 태도에 쑤욱 물들어버린 것이 아닐까?

그러니 홍루몽에서 단 3회 등장하는 유노파의 등장신은 의미가 있다. 등장 횟수는 적어도 그 임팩트가 남다른 인간. 
그것이 존재감 있는 자의 모습이요, 존재감은 어디서든 거침없이 볼일을 보기 위해 '엉덩이를 까는' 당당함(?)에서 비롯하는 것.. 
자신의 삶에 대한 당당함은 생활에 밀착된 자가 보일 수 있는 태도이다.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으니 굳이 격식도 차리지 않는다. 
하는 말이 파격이고 변주가 되니 듣는 이는 이야기의 흐름에 놀아나 저절로 무장해제되어 웃음 짓지 않을 수가 없다. 
유머의 포인트는 예상치 못하던 지점에서 '꺾어' 주었을 때 터져나온다. 
이렇게 보면 유머의 능력은 자기 삶의 밀착정도에 있는 것이지, 무슨 기교 따위가 중요한 게 아니다.

애니웨이.
본인도 한 진지하는 사람으로써.. 진지함은 사람과의 관계에서 서열을 형성한다는 고미숙 선생님의 말씀을 생각해본다. 
어찌보면 진지함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자신의 틀을 깨지 못하는 견고한 자의식의 문제라고 할 수 있겠다. 
자의식으로 꽉 차있으면 남의 시선을 두려워해 스스로를 해체하지 못하므로, 당연히 던지는 말도 어설픈 직구에 불과할 뿐이다. 
스스로를 내려놓을 때 비로소 돌직구를 과감히 뿌릴 수 있으리라. 그런 면에서 볼때 나는 설반의 유머를 사랑한다. ^^ 
그가 아무리 망나니라고 하여도, 풍류객과 방탕한 자는 종이 한 장 차이이다. 
마침 다음 회에 설반이 두들겨 맞고 떠난다니 어떻게 이야기가 전개될지 궁금하다. 그건 다음 주에 확인하시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지장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