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블로그 마케팅
카테고리 경제/경영
지은이 세이하쿠 (매일경제신문사, 2007년)
상세보기

  블로그 히어로즈가 해외 유명 블로거의 사례라면, 이 책은 말그대로 '한국형' 블로그에 대한 이야기다. 또한 히어로즈가 조금 포괄적인 내용을 다뤘다면, 한국형 블로그 마케팅은 조금 더 깊이 들어간다. 제목에서 말하는 것처럼, 그냥 '취미'로 블로깅을 하는 것에서, 블로그라는 미디어 Tool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마케팅해 수익을 창출할 것인가에 초점을 두고 있다.

  그런 면에서 책 소개 순서는 맞는 듯 하다. 블로그를 이제 막 시작하는 사람에게, 블로그로 마케팅을 하네 마네 하면 처음부터 기가 질린다. 뭐든지 어깨에 힘을 빼야 잘 할 수 있지 않겠는가. 체육선생님이 매번 하시던 말씀. '힘을 빼라고, 릴랙스하게~' 그러나 이제는 '마케팅'을 해 '수익'을 내는 것이 목적이니 긴장 좀 해도 좋을 듯 하다.

  첫번째는 블로그 정체성에 대한 이야기다. 블로그 마케팅을 시작할 때 고민은 '무엇을 주로 이야기할 것인가'이다. 그냥 생각나는 대로 이것저것 포스팅한다면, 일기장 같았던 싸이월드나 펌질로 범벅이 된 예전 블로그와 다를 게 없다.

하나의 그릇에 모든 것을 다 담아 놓으려는 발상은 지극히 공급자 중심이며, 검색 로봇은 물론 네티즌의 환영도 받지 못하는 것이 당연하다. 그것은 짬뽕이 고급 음식이 아니라 저가의 대중 음식이라는 점과 일맥상통한다.

  이질적인 요소를 섞는 것도 정도 껏이다. 일관성이 있고 큰 주제에 맞아야 가치가 생긴다. 책을 보자. 어떤 책을 선택할 때, 원하는 내용만 콕콕 얻기를 원한다. 그런데 책 내용 중 뜬금없는 내용이 페이지를 잡아먹고 있다면 돈이 아까울 것이다. 개인 일기장이 주목받지 못하는 이유는 잡다한 주제들이 얽혀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간혹 이름난 사람들의 글 묶음이 호응을 얻는 일이 있다. 얼핏 보기에 그 글들은 서로 연관이 없어 보이나, 글쓴이 자체가 이미 하나의 일관된 브랜드이기 때문에 팔린다. 하지만 당신은 그렇지 않다. 유명인이 쓴 일기장은 그 사람의 독특한 브랜드만으로 매력적이다. 이를테면 '김연아의 비밀일기'는 어떤가. 김연아급이 아닌 익명의 당신이 알려지기 위해선, 대중이 원하는 바를 알아야 한다. 그것은 간단하다.

네티즌이 특정 블로그를 방문하는 프로세스를 살펴보아도 결국은 검색 키워드로 귀결되는데, 네티즌은 그에 관련된 다양하고 깊이 있는 콘텐츠를 보고자 할 것이다. 세크먼트된 고급 고객이 아닌 파악조차 되지 않는 클릭 수는 무의미하다.

  방문자수가 많다고 좋아할 것인가? 나는 조회수와 추천수, 그리고 방문자수에 대해 회의적이다. 하루에 몇 백명씩 방문객이 오는 블로그는 모두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가? 여기서 말하는 '수익'이란 광고수익 같은 자잘한 것이 아닌, 기업체가 마케팅 대상으로 당신의 블로그를 인식하느냐의 문제이다. 가장 쉽게 알 수 있는 수익원은 '출판'이다. 당신의 블로그 콘텐츠를 책으로 낼 수 있느냐 없느냐가 곧 블로그의 마케팅 가치이다.

블로그의 아이덴티티를 단일 키워드로 설정하고, 그 아이덴티티를 중심으로 깊이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최고의 블로그가 되는 지름길이다.

  하나의 접시에 하나의 요리만 담아라. 자신의 블로그가 '~~대표 블로그'라는 타이틀을 획득하는 것이 주위의 관심을 끌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그러기 위해선 자신만의 콘텐츠를 생산하고, 자료를 재가공해야 한다. 한 우물을 파면 검색엔진 또한 당신의 블로그를 자연스럽게 '~~대표 블로그'로 인식한다. 그러면 사람들은 더욱 많이 찾아온다. 선순환의 발생이다.

퀄리티 있는 블로거로서의 가장 큰 자질인 목표 키워드를 사랑하고, 깊이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 내며, 무엇보다 웹에서 다른 사람들이 가지지 못한 콘텐츠를 확보하는 것은 적어도 검색 엔진의 결과에서 최상단을 놓치지 않는다는 것과 같은 맥락임을 잊어서는 안된다. 결국 블로거들의 가치는 도를 닦는 심정으로 끊임없이 새로운 콘텐츠를 만들고 유지시켜 가는 데 있다. 이제 카테고리를 하나로 만들고 펌질했던 모든 콘텐츠를 지우고 스스로의 마음속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내가 선택한 주제가 하잘 것 없다고 속단하지 마라. 내가 선택한 주제를 도대체 누가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의심부터 할 필요는 없다. 얼마전 나는 평일 오전에 외딴 시골버스터미널에서 집으로 오는 시외버스를 탄 적이 있다. 이 시간에 나 혼자 타고 가겠지 생각했으나, 그 이른 시간에도 함께 가는 사람은 반드시 있다. 세상의 인구는 당신 생각보다 훨씬 많다. 당신의 유치한 관심사도 들어줄 사람이 널렸다. 롱테일 경제학 이론이 그 증거다. 이제 키워드를 하나로 모아 깊고 다양하게 콘텐츠를 작성하는 일이 남았을 뿐이다.

2009/01/27 - [내가 읽고 싶은 글 쓰기] - 블로그 히어로즈 - 2
2009/01/26 - [내가 읽고 싶은 글 쓰기] - 블로그 히어로즈 - 1
Posted by 지장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ookple.com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09.04.04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역시 깊이가 부족하지만... 일부 방문자수가 높고 수익이 높은 블로그가 인기있고 존경받는걸 보면 가끔 우스운 생각도 듭니다.. 반면 좋은 글이 올라오고 깊이가 있지만 외면받는 블로그를 보면 안타깝기도 하죠... 내용을 떠나 인기 여부에 따라 따라가는거 같아서 아쉬움도 듭니다...
    하지만 그것도 하나의 흐름이겠죠... 잘나가는 곳에 사람이 몰리는것.... ^^

    • Favicon of http://mindseeker.tistory.com BlogIcon 지장보리 2009.04.06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본적으로 블로그 활동은 자기만족이라 생각합니다. 그것이 전제되어야 꾸준히 할 수 있지요. 그렇게 오래 하다보면, 숨겨진 좋은 글도 재발견될 수 있을 겁니다. 어찌되었든 방문자수가 높다는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겠죠. 하지만 질좋은 콘텐츠가 계속 공급되지 않는다면, 방문자들은 더 좋은 블로그로 옮겨 갈 것입니다.
      꾸준히, 즐겁게 그리고 함께 블로깅해보자구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