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위 : 어번 오퍼레이션(Urban Operations)


현대전 배경의 전술 단위 2인용 블록 게임. 일단 테마가 먹어준다. 기본 시나리오가 그 유명한 블랙호크 다운!

블랙호크가 시가지 중심부에 추락하고 조종사를 비롯한 대원들이 부상당했다. 이들을 조여오는 AK-47로 무장한 소말리아 민병대, 그리고 그들을 구하러 가는 델타포스 요원들과 레인저 특공대들의 이야기..

 

도심 한복판에서 벌어지는 시가전을 재현했기에, 전술적 사고가 극히 요구되며 마구 총을 갈기거나 탱크로 밀어붙이는 건 상상도 못한다. ㅋㅋ 총을 난사했다가 애꿎은 시민이 죽는 경우도 있고, 곳곳에 바리케이드 등 장애물이 있기에 탱크의 전격전은 언감생심에다 RPG-7(로켓추진유탄)의 먹이감이 될 뿐. 옥상에 암약해 수백미터 거리에 있는 적을 원샷 원킬 해버리는 저격병도 대단히 위협적이며, 어느새 지하도로 잠입하는 적을 찾다 헤매기 일쑤.. 아.. 시가전은 악몽이야!!

 

종이 양면 맵 2장이 제공되며, 시나리오에 따라 합치면 대형 맵으로 플레이할 수 있다. 지하도 맵이 별도로 존재한다. 영화에서 보는 게릴라 소탕작전마냥 유닛들의 능력을 활용해 적을 구석으로 몰아넣어 일망타진해야 한다.

 

시나리오는 블랙호크 다운을 배경으로하는 소말리아 내전을 비롯해, 주요 현대전 테마를 망라한다. 

체첸 전쟁, 프랑스 외인부대가 참여한 콩고 콜웨지 전투, 이라크 바스라 & 팔루자 전투 등이 있으며,

가상 시나리오로 나토 VS 바르샤바 조약기구 사이의 3차 세계대전이 추가로 제공된다. ㄷㄷㄷ

 

 

9위 : 웰링턴의 전쟁: 이베리아 반도 전역 

1809-1814

(Wellington's War: 

The Peninsular Campaign)



나폴레옹의 몰락이 시작된 지점이 바로 이베리아 반도 전쟁이었다. 이 전역에서 스페인 게릴라들에 의해 힘을 소진한 프랑스 대육군은 마침내 러시아에서 지옥을 맛보게 된다.

 

카드 드리븐 게임으로 매턴 뽑히는 역사적 이벤트 카드로 전황은 급변한다. 각국의 정치적 상황(영국의 참전 시기, 나폴레옹의 등장 등)과 전쟁의지 등이 이벤트로 좌우되기에 역사적 흥취를 만끽할 수 있다. 영국군은 위력적이나 수가 매우 적고, 프랑스군은 강력하고 숫적으로도 우세하나 보급의 어려움이 있다. 결국 이 게임의 키 포인트는 영국의 동맹군인 스페인이다. 스페인 군은 말 그대로 몸빵 역할이지만 특수 유닛인 게릴라가 있다.

 

게릴라 유닛은 먼저 공격하고 먼저 퇴각하기 때문에 어지간하면 잡을 수가 없다. 말그대로 게릴라. ㅎㅎ

오직 퇴로를 막아야만 토벌할 수 있는데, 분산된 프랑스 군으로선 속수무책.

 

반도 전쟁을 한마디로 표현하면 다음과 같다. '거대한 군대는 굶어죽고, 흩어지면 격파된다'

 

황량한 이베리아 반도에선 대군을 먹여살릴 수가 없어 아사자가 속출하고, 그래서 분산시켜놓자니 적 게릴라에 의해 각개격파된다. 이러한 양상이 게임에서 그대로 재현된다.

 

아름다운 대형 지도와 큼지막한 블록의 손맛으로 게릴라전의 진수를 이베리아 반도에서 맛볼 수 있을 것이다.

 

 

8위 : 1918 브라더 어게인스트 브라더

(1918 Brother Against Brother)



너무나도 생소한 핀란드 내전 테마이다. 이 게임을 하기 전에는 이런 전쟁이 있는지도 몰랐다.

그리고 지도나 카운터도 첫인상은 별로 좋지 않았다. 그래서 킥스를 들어가지 않았는데..

결국 플레이한 후, 나는 나 자신을 책망하며 해외구매를 하고 말았다. 그리고 이 게임은 지금 내 책장에 모셔져 있다. ㅋㅋㅋ

 

이 게임의 미덕은 초심자 입문용 워게임으로 매우 훌륭하다는 점이다. 초심자용이라 하여 전략전술성이 단순하다기 보다는 접근성이 무척 뛰어나다. 게다가 전략성도 탁월하니 어찌 권하지 않겠는가!!

 

이 게임을 하면서 핀란드의 역사에 대해 관심이 생길 정도.. ㅎㅎ

 

카드 드리븐 게임으로 핀란드 백군 & 독일군 VS 핀란드 적군의 대결이다.

백군이 핀란드의 주요 도시 몇 군데를 점령하면 승리하고, 반면에 적군은 이를 막아내면 승리한다.

 

주요 변수는 역시 독일군이다. ㄷㄷ

독일군은 이 게임에서 거의 무적의 포스를 내뿜는다. 독일군은 게임 중후반부에 핀란드 만으로부터 상륙하는데

설명만 듣다보면 독일군을 어떻게 물리치나 망연자실 할 수 있다. 그러나 적절한 기동과 포위 작전으로 독일군 또한 섬멸하는 것도 가능하다.

 

부담없이 언제라도 돌릴 수 있는 매력적인 게임으로 8위에 당당 랭크!!

 

 

7위 : 후계자들(Successors)



올해 5번 정도 돌아갔던 다인플 워게임. 알렉산더 대왕의 진정한 '후계자'는 누가 될 것인가!? 그 자리를 위해 투쟁하다 명멸하는 영웅들의 대서사시. 이 게임은 대서사시라는 이름을 붙여도 손색없다. 게임을 진행하다보면 '압도적인' 시대적 느낌에 휩싸이게 된다.

 

그리스 반도에서 소아시아, 메소포타미아 까지.. 

후계자가 되기 위해 벌이는 4인 플레이어의 치열한 암투와 전투들..


어떤 이는 메소포타미아와 시리아를 정복해 '아시아의 왕'이 되고자 했으며,

어떤 이는 알렉산더의 시신을 운반해 위대한 왕의 적자임을 증명하고자 했으며,

어떤 이는 에게 해의 섬들을 장악해 강력한 함대로 해적질을 하고자 했으며,

어떤 이는 정통성을 강화해 용병들의 지지를 받고자 했으며, 등등..

 

이처럼 다양한 재미요소가 곳곳에 존재하며, 다인플 워게임에서 자연스레 비롯하는 외교와 협상 요소로 밸런스도 괜찮다.

 

에픽! 서사시라 함은 이런 게임을 가리켜야 하지 않을까?!

한니발 : 로마 vs 카르타고와 어깨를 나란히 할 게임이다.

 

 

6위 : 줄리어스 시저 (Julius Caesar)



개인적으로 콜롬비아 게임즈 회사의 팬이다. 수많은 콜롬비아 블록 게임 중 줄리어스 시저는 가장 간결하고 완성도 있는 작품이라 할만하다. 룰만 읽어보면 좀 단순하지 않나 싶었는데, 플레이해보고 나는 이내 푹 빠지고 말았다. 'Wow. Simple is BEST !'

 

이 게임을 하다보면, '지중해'. 그래 바로 그 '지중해'. 이곳을 장악하는 자가 유럽을 정복한다의 의미를 절절히 체험할 수 있다. 해상을 선점하는 자는 해전에서도 우위를 가져갈 뿐더러, 육로를 통하면 어림도 없는 곳을 순식간에 이동 가능하다. 바로 이 지중해를 쟁탈한다는 느낌이 참 매력적이다.

 

게임의 밸런스는 훌륭하며, 이벤트 카드로 발동되는 '신의 분노'가 웃음을 유발한다. 마치 '트로이 전쟁'마냥 신의 대리전을 체험하는 느낌 ㅋㅋ 한번은 상대 플레이어가 핸드에 죄다 이벤트카드가 있는 바람에 기동을 하지 못해 패배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신의 은총이 너무 과했따!! ^^;;)

 

2시간 이내의 상대적으로 짧은 플레이 타임에 간결한 룰, 풍부한 전략성 등.. 입문자, 심화 유저 모두에게 두루두루 어필할 수 있는 콜롬비아 게임즈의 은총과도 같은 게임이다. ㅎㅎ

 

다음 포스팅엔 1위부터 5위까지 소개하겠습니다~

Posted by 지장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