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글을 너무 무겁고 게다가 길게 썼습니다.
믹시나 다음뷰같은 글보내기 서비스도 버벅여서 한동안 포스팅에 흥미를 잃었지요.

그러다보니 블로깅이 남에게 보여주는 맛으로하게 되더군요.
스스로 만족하면 근심하는 일도 없으련만.

그래서 맨날 무겁고 길게 쓰는 글은 그런 게시판에 쓰도록 하고..
그냥 수다나 잡설을 주저리는 게시물을 무려 런칭합니다아.. --;

게시판 이름은 자주 가는 블로거님의 것에서 살짝 도용을.. 흑..
조만간 그 분의 블로그에도 아는 척 좀 해볼라고요.

암튼..
일상에서 썰을 풀어낼 데가 없다보니 다시 블로그로 돌아오게 되는군요.
옛날에는 PC통신 자게나 싸이월드가 해결해주었는데. 큭.
아아.. 적적합니다 그려.

블로그를 몹시 사랑해보렵니다, 쿨럭.

그럼 런칭 파티 끝!
Posted by 지장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