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이야기..

7년 전쟁이 시작되고, 프리드리히 보리 대왕은 작센을 신속히 점령할 심산이었으나 로보지츠에서 오스트리아 군에게 불의의 일격을 맞는다. 프리드리히는 복수를 맹세했으나 군대를 물리는 수밖에 없었다. 한편 막시밀리안 거만 폰 브라운 공작이 이끄는 오스트리아 군은 프라하 인근 고지대에 방어선을 치고, 프로이센 군을 기다리고 있었다. 프라하로 향하는 길목에서 벌어지는 전투, 이제 Frederick's War 캠페인의 제2막 '프라하 전투'가 벌어지게 된 것이다.


캠페인 현재 스코어

-프로이센(보리) 0 : 1 오스트리아(거만이)

-여러번의 다양한 전투 시나리오에서 3번 연속 승리하는 플레이어가 Major Victory (캠페인 즉시 종료)

-Major Victory를 아무도 달성하지 못하면, 시나리오 종료 후 더 많이 승리한 플레이어가 Marginal Victory



Battle of Prague(May 6, 1757)

-승리조건(프로이센 24턴 내 6 vp : 오스트리아 6 vp or 24턴까지 버티기)


좌측은 게임 초기 세팅, 우측은 실제 작전지도(흰색or붉은색 오스트리아 vs 파랑색 프로이센)


로보지츠에서 쓴잔을 마시고, 독이 오를대로 오른 프리드리히 보리 대왕은 6만명의 대군으로 당장이라도 프라하로 가는 길목을 돌파할 기세였다. 하지만, 위의 지도에서 보듯 오스트리아 수비군은 모두 방어에 용이한 언덕에 포진하고 있다. 이 게임에서 고지대 지형에 있는 수비 유닛은 공격 주사위 -1의 이점을 지닌다. 보통 보병 유닛은 주사위 5~6의 화력으로 공격하는데, 적이 언덕에 있으면 -1을 적용받아 6으로만 명중시킬 수 있다. 



오스트리아 진영에서 바라본 전장. 전운이 감돌고 있다.



오스트리아 경기병 Vs. 프로이센 중기병의 격돌



프로이센 대군은 기병을 선두로 하여 산 중턱에 있는 오스트리아 군을 공략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뜻하지 않게 오스트리아 경기병 연대가 기습적인 돌격을 가해왔고, 이에 프로이센의 자랑스러운 중기병 연대가 응전을 받아들였다. 경기병과 중기병의 맞짱, 그 승부는?!


경기병은 돌격 주사위 5~6의 화력을 지녔고, 기동력을 자랑하는 경기병인 만큼 이동력 3을 보유한다. 반면, 중기병은 돌격 3~6의 막강 파워지만 무거운 장구류를 장착하고 있기에 이동력은 2다. 중기병의 돌파력은 월등하나, 이동력이 낮기 때문에 돌격의 기회를 엿보기가 사실 쉽지 않다. 조금만 돌격을 할 기미가 보이면, 상대방은 그저 빠져버리면 그만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앞선에 보병을 배치해 적군을 묶어두고 시간차 공격을 해야 하는 등, 다소 셋팅이 필요하다. 그럼에도 중기병의 파워는 압도적이기에 일단 돌격을 허용하면 재앙을 면할 수 없다.


암튼, 오스트리아 경기병의 돌격을 맞이한 프로이센 중기병은 사기 체크 굴림을 해서 통과하면 2가지 선택지가 있다. 공격회피 혹은 카운터어택이 그것이다. 카운터어택은 공격자와 방어자가 동시 주사위 굴림으로 해결한다. 그 결과는..!



프로이센 헤비 케벌리여, 거침없이 돌격하라!



오스트리아 경기병은 속절없이 영혼까지 탈탈 털려 괴멸되고 만다. 중기병의 돌격 앞에 경기병 따위는.. ㅋㅋ 이제 앞길을 막는 오스트리아 군이 사라졌기에 프로이센 기병대는 적의 주력이 머물고 있는 고지대를 우회하여 측면 돌파를 노릴 수 있게 되었다.



언덕을 우회하여 적의 후위를 위협하는 프로이센 기병대(사진 좌측)



이 게임의 재미난 점 한 가지는, 측면 공격과 후위 공격에 대한 전술적 효과가 상당하다는 데 있다. 측면에서 공격했을 경우 공격 주사위 굴림 +1이며, 배후에서는 +2를 적용받는다. 만약 중기병의 배후 돌격을 허용한다면 기본 돌격 주사위 화력(3~6)에 +2가 추가되니 걍 주사위 굴리는 데로 자동 명중이다. ㄷㄷㄷ 뭐 이럴 일은 무척 드물겠지만.. ㅋㅋ



고지를 쟁탈하기 위한 치열한 격전



고지전이 되어버린 게임 막판은 혼전 양상을 보이며, Dog Fight가 되어가고 있었다. 역사적으로 이 언덕을 둘러싼 전투에서 양측의 주요 지휘관들은 각각 대포에 맞아 불귀의 객이 되었다고 한다. 그만큼 혈전이었다는 것. 그러나 대포와 기병대의 우세함 덕분에 프로이센은 마침내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그러나 이는 곧 피로스의 승리에 불과했을 정도로 프로이센 역시 피해가 막심한 격전이었다. 이로써 간신히 캠페인 모드 스코어 1:1의 균형을 맞췄으나 오스트리아 군의 심상찮은 동태가 프리드리히에게 보고되고, 전쟁은 새로운 전장으로 옮겨가고 있었다. 투 비 컨티뉴우.._(끝)



이제는 프라하로 진격하라!


Posted by 지장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홀드 더 라인 : 프리드리히의 전쟁

(Hold the Line : Frederick's War)

-2인용

-60~90분

-난이도 쉬움

-전술 단위 워게임




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기 약 150년 전, 실질적인 세계대전이라 할 수 있는 전쟁이 유럽과 아메리카, 아시아 곳곳에서 벌어졌다. 그 전쟁을 후세 사람들은 '7년 전쟁'이라 일컬었다.


수많은 이해 당사자가 얽히고 섥킨 가운데서도, 핵심이라 할만한 두 강대국의 정상이 유럽 한복판에서 승부를 겨루게 되었다. 그들은 다름아닌, 프로이센의 계몽(이라 쓰고 빛이라 읽는다) 군주인 프리드리히 대왕과 오스트리아의 여제 마리아 테레지아 였다.



이들의 박터지는 한판 승부가 곧 벌어진다



프리드리히 보리 2세가 진두지휘하는 프로이센 3만 병력은 특유의 '선빵 ' 작전을 감행해 작센으로 치고 들어간다. 부유한 작센을 제압하면 이후 벌어지는 오스트리아와의 전투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마리아 테레지아 여제의 부름을 받은 사령관 막시밀리안 거만 폰 브라운 공작이 작센을 구원하기 위해 출동한다. 이 소식을 들은 대왕은 진격해오는 거만 공작을 저지하고자 로보지츠(Lobositz)로 향하는데..


이제 기나긴 7년 전쟁의 퍼스트 배틀이 시작된다!


프리드리히 캠페인 모드

-여러번의 다양한 전투 시나리오에서 3번 연속 승리하는 플레이어가 Major Victory

-Major Victory를 아무도 달성하지 못하면, 시나리오 마지막 전투 후 더 많이 승리한 플레이어가 Marginal Victory



Battle of Lobositz(October 1, 1756)

-승리조건(프로이센 24턴 내 6 vp : 오스트리아 6 vp or 24턴까지 버티기)


 



좌측 사진은 게임 셋팅 모습이며 우측 사진은 실제 군 배치도이다. 왼쪽의 파랑색 카운터가 프로이센 군이며 흰색(or 붉은색)이 오스트리아 군대이다. 지도를 보면 알겠지만, 오스트리아 군은 엘베(Elbe) 강을 배후에 두고 있으며, 버티기만 하면 이기기 때문에 급할 게 없다.


프로이센 군은 막강한 공격력으로 진군을 시작하지만, 언덕 위에 포진하고 있는 오스트리아의 크로아티아 용병부대인 Grenzer군이 신경 쓰인다. Grenzer 유닛은 사격술은 형편없지만(주사위 6 명중), 백병전 능력은 타고 났다(주사위 3~6 명중). 절대 가까이 해서는 안되는 무지막지한 녀석들이다.



미니어쳐는 본 게임에 포함되어 있지 않다..



나폴레옹 인 유럽(Napoleon in Europe)에서 급히 공수해온 미니어쳐의 뽀대가 죽이는구나. 암튼, 오.. 나의 막강한 경기병 군단과 대포의 위력 앞에 줄행랑치는 오스트리아 군을 보라.. 마구 퍼부어라~~ ㅋㅋ



로보지츠를 사수하던 오스트리아 군대는 괴멸되기 일보 직전..



매 시나리오마다 각 플레이어에게 액션 포인트(AP)가 지급되는데, 프리드리히 대왕의 탁월한 지도력을 상징하듯 프로이센은 월등한 AP 활동량으로 적군을 휘몰아치기 시작했다. 그래서인지, 거만 폰 브라운 공작은 사진 우측 상단 진영에 틀어박혀 나오지를 못하고 있다. 


로보지츠 마을에는 오스트리아 소수의 군대만이 남아 바람 앞의 촛불 형국이고, 경기병 연대는 전열에서 이탈해 뿔뿔이 흩어져 각개격파 되고 있다. 한편 프로이센의 엘리트 보병부대(좌측 하단 깃발든 유닛)는 언덕 위에 암약하고 있는 적의 Grenzer 유닛을 분쇄하기 위해 포병과 협공작전을 펼치고 있다. 이제 1점 남았다!! (적 유닛 1개 제거당 1vp이다)



돌격하라, 적을 짓밟아라~! 이런 모습으로 활개치고 있었지만..



나의 이름을 말해봐라.. 예..? 말해봐라, 내가 누구냐고!



그래 나는 포기를 모르는 남자.. 정대.. 아,, 아니지.. ㅎㅎ 언덕 위에서 필사항전 중인 Grenzer 부대. 얘들만 물리치면 승리는 프로이센의 것이건만, 도무지 난공불락 그 자체다. 예로부터 Grenzer 부대는 오스만 투르크와의 접경지대 국경 수비대로서 싸움을 잘했다. 그 명성은 어디 안 가는구먼, 제길!


여기서 뜻하지 않게 주춤하며 손실이 누적되다보니 스코어는 어느덧 5:5.


각 유닛들은 사기(Morale) 수치가 있는데, 주사위 굴림을 하여 해당 수치 이하가 나와야 돌격을 시도할 수 있다. 앞서 말했듯 호전적인 Grenzer들은 백병전이 장기지만 워낙 자유분방하여 통제가 잘 되지 않는 약점이 있다(사기 수치 2)하지만 최후의 순간에 굳게 뭉친 그들은 주사위 굴림 1의 은총을 받고 돌격을 감행할 수 있었다.


돌격의 끝은 프로이센 엘리트 군단의 전멸로 귀결되며, 7년 전쟁 캠페인 모드의 첫번 째 전투에서 프로이센은 예상치 못한 타격을 받고 후일을 기약하며 퇴각하게 된다. 하지만 이제 겨우 서로 잽만 교환했을 뿐..


패배의 치욕을 곱씹으며, 프리드리히 보리 2세는 복수를 부르짖었고 그의 눈은 이미 보헤미아의 심장부인 프라하로 향하고 있었다.. 투 비 컨티뉴우..


마지막으로 오스트리아 승리의 주역인 Grenzer 군단의 위용을 감상하며 마무리를 지어보겠다._(끝)



간지 넘지는 Grenzer 병사들


Posted by 지장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개요

'짐은 곧 국가니라!' 라는 말로 유명한 프랑스의 '태양왕' 루이 14세. 그가 왕위에 오르고 난 후 일으킨 숱한 전쟁으로 인해 프랑스는 약 50여년에 걸쳐 유럽 국가들의 '공공의 적'이 된다.

 

루이 14세 최후의 전쟁, 스페인 왕위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도박이 18세기의 출발과 함께 시작되었다.

프랑스 & 스페인 & 바이에른 VS. 나머지 유럽 국가들. 이런 구도로 진행된

'스페인 왕위 계승 전쟁'이 발발한 것이다.

 

1714 : 더 케이스 오브 더 카탈루냐 게임 표지



2.판세와 맵

이 게임은 프랑스와 동맹군 사이의 양자 대결이 아니다. 이 게임에서 프랑스는 그야말로 공공의 적으로써,

플레이어들은 동맹군을 각각 플레이한다. 최대 5인까지 지원(영국,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사보이 공국, 포르투갈)하며 협력 게임..을 빙자한 협잡과 딴지 플레이가 횡행한다. 실제 유럽 역사가 그랬듯이.. 아 아름다운 전통이여.

 


파랑/검정이 프랑스(부르봉)진영. 빨강이 동맹군 진영

 


게임 맵. 각 나라의 문장이 보이는가? 탐스러운 프랑스 땅으로 진격하라~!

 

 

3.게임의 주요 특징


 개념

-플레이어들은 동맹이기 때문에 서로를 공격할 수 없다. 그럼 어떻게 협잡과 딴지 플레이를 하느냐? 여러분들은 자신의 차례에 카드 플레이를 통해 프랑스(부르봉)군을 운용할 수 있다. 그래서 뭐 어떡하냐고? 어떡하긴.. 동맹군을 공격하라!! '공공의 적'인 프랑스는 AI(인공지능)에 의해 움직이지 않고, 플레이어 각각이 조종한다. 여기서 플레이어들 간에 협상과 뒤통수 치기와 같은 외교적 요소도 부가적으로 발생한다.

 

'어이 영국 왕, 내가 리소스(자원) 줄테니, (프랑스 군 움직여) 오스트리아 좀 공격해',

'무슨 소리! 네덜란드가 1등인거 같은데, (프랑스 군을) 플랑드르 지방으로 옮겨야지'


이것이 이 게임의 주된 재미 요소다.

 

액션

-카드 한 장을 뽑아 이벤트로 쓰거나 액션 포인트로 사용할 수 있다. 액션종류는 이동, 징병, 전투, 리소스 획득, 전쟁의지 증가 등 5가지다. 이 가운데 이동, 징병, 전투는 전쟁 관련 액션으로 전쟁의지가 '휴전' 중이면 사용할 수 없다. 따라서 전쟁의지 레벨을 잘 관리해야 한다. 턴 순서에 따라 앞선 플레이어가 액션 종류를 선점하면 그 액션은 선택할 수 없다. 

-전투 액션은 매우 심플하게 인접한 프랑스 군 큐브를 제거하는 것으로 표현된다. 하지만 게임을 해보면, 나의 액션이 다른 동맹군에게 이익이 되기 때문에 '굳이 뭘 남 좋으라고 전투해?' 하며 수수방관하는 경우가 허다.. ㅋㅋ

 

승리조건

-게임의 종료시점은 2가지로 나뉜다. 프랑스가 탈탈 털려 프랑스 군사 큐브가 지도 상에 특정 갯수 이하로 감소했을 때 혹은 바르셀로나 요새가 함락되었을 때. 그런데 어떻게 종료되느냐에 따라, 승점 획득 요건은 확연히 달라진다. 승점 지역이라고 먹어봤자, 해당 종료조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나가리 되기 때문이다.

 

게임이 시작할 때, 각 플레이어들은 히든으로 주요 목표카드를 받는다. 이 카드에는 특정 지역이 적혀있으며, 해당 지역을 점령하면 2배의 승점을 받는다. 따라서 동맹국들은 각자의 이해관계에 따라, 프랑스를 탈탈 털거나 혹은 바르셀로나 요새가 함락되게끔 유도하는 등 외교 술책을 구사해야 한다.

 


게임 플레이 from geek

  

컨세션

-컨세션은 '양보', '양여'라는 뜻으로 해석되는데, 대략 전쟁 중에 서로 조약 맺고 강화하는 것으로 보면 된다. 그 결과물로 각국은 땅을 갈라먹는다. 이 게임의 특징이 바로 컨세션 페이즈인데, 해당 페이즈가 발동되면 프랑스와 동맹군은 잠시 협정을 맺고 컨세션(양보할 땅)을 협의한다.

컨세션 카드가 깔리면 플레이어들은 전쟁의지가 높은 순서대로 원하는 카드를 가져간다. 전쟁의지는 액션으로 리소스를 소모해 올릴 수 있는데, 비용이 상당하다.

 

흥미로운 것은, 컨세션 카드에 VP(승점)가 적혀 있는데 그 승점 숫자만큼 전쟁의지를 낮춰야 한다. 즉 땅을 할양받았으니 전쟁의지도 감소한다는 의미이다. 전쟁의지가 쭉쭉 떨어져 Not at War(휴전) 상태가 되면, 해당 플레이어는 다시 전쟁의지를 높이기 전까지는 전쟁과 관련된 액션을 할 수 없다(이동/징병/공격 불가). 

 

게임을 해보면 전쟁의지가 떨어진 국가를 고사시키기 위해, 다른 플레이어들이 전쟁의지 액션을 선점해버리는 흐뭇한 광경이 벌어진다.. ;; 승점 몇 점에 유혹되어, 강제로 평화모드가 지속되면 손 빨고 지켜보는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다. 냉혹한 국제관계에는 자비란 없다, 노 머시!

 


카드 종류 from geek

 

 

4.레퍼런스



유럽의 근세 국제정치 구도를 깔끔하게 설명한 책으로 역덕과 워겜러에게 추천.

안 읽어도 상관없지만, 알고 하면 더 재미난게 워게임. 대략 버진 퀸-30년 전쟁-9년 전쟁-스페인 왕위 계승 전쟁-마리아(오스트리아 왕위 계승 전쟁)-프리드리히(7년 전쟁)의 시대를 커버함.

 

 

5.전반적 인상

-워게임+유로게임의 자원 관리 요소를 합친 하이브리드

-쉬운 룰, 카드 텍스트로 시대적 느낌을 잘 구현함

-내가 직접 열강을 운영하며 외교를 수행하는 기분

-다인플 워게임으로 신선한 포지션

 



Posted by 지장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